HOME 예경도서분류 예술 일반
국악은 젊다
저자 이주항 발행일 2015-11-30
정가 19,800원
판매가 18,810원 (5% 할인, 적립금 990p)
배송료 주문시 결제
판형 150*210
페이지 320쪽
ISBN 978-89-7084-543-0

선택된 옵션

  • 국악은 젊다 (+0원)

한줄 소개

'오늘'의 국악을 담은 국악 길라잡이

주요내용

우리를 닮은 음악, 

국악과 교감하는 가장 쉬운 입문서


“한국인은 잊을 수 없다.” 


몇 년 전 한국을 방문한 영국의 록 그룹 오아시스, 미국의 헤비메탈 그룹 메탈리카 등을 비롯해 유명 팝가수들이 이구동성으로 한 말이다. 소위 ‘떼창’으로 검색되는 한국 공연실황은 한동안 유튜브에서 널리 회자되었다. 수 만 명이 가수의 전곡(全曲)을, 심지어 간주의 기타 리프까지 따라 부르는 모습은 그야말로 장관이었고 가수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이 되었다. 


음악의 본질은 ‘교감’이다. 서로 만나 감정을 나누어 갖는 것이다. 이런 교감의 정서는 보편적이다. 하지만 이를 표현하는 우리의 열정은 남다른 면이 있다. 우리에게 음악이란 그야말로 ‘교감’ 그 자체인지도 모른다. 마치 판소리의 소리꾼과 고수처럼 우리는 음악을 매개로 연주자와 늘 소통한다. 어쩌면 ‘떼창’의 근원은 우리의 음악적 전통의 연장선은 아닐까. 


최근 국악을 바라보는 우리의 시선이 변한다고 한다. 예술경영지원센터에 따르면 2104년 국악 공연을 즐긴 관람객은 약 300만 명에 달했다. 게다가 직접 연주나 노래를 배우는 수강자도 급증하는 추세다. 이렇게 국악은 다시 우리의 일상 속으로 들어오고 있다. 그것은 국악이 우리를 닮은, 우리만의 정서와 반응하는 ‘소리’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전히 국악은 ‘어렵고 낯설다’는 고정관념이 강하다. 저마다의 사연으로 국악을 즐기고 싶어도 그 방법조차 알기 어려워 포기하고 마는 것이 초보자들의 국악 입문 실패담이다. 또, 국악입문서를 찾아도 딱딱한 이론과 음악사 중심의 서술, 낯선 국악용어는 부담스러운 첫 인상이었다.


그래서 《국악은 젊다》는 철저히 독자의 입장에서, 오늘의 국악을 담으려 애썼다. 대금연주자이자 국악교육자인 이주항은 수많은 공연과 강의 경험을 바탕으로 얻은 문제의식을 관객과 교감하듯 이 책을 썼다. 초보자들의 실제 경험을 밑바탕에 두고, 그들이 정말 필요로 하는 국악의 핵심만을 간결하게 담아냈다. 그래서 이 책은 아는 만큼 들리는 국악이 독자에게 던지는 첫 대화가 될 것이다. 

 

도서 미리보기


 

목차

 프롤로그 일상의 마음을 담는 국악을 꿈꾸며



I 우리 일상의 음악, 국악


친숙한 소리, 국악의 재발견


01 국악 감상 첫걸음


국악은 어디서 배우나요?


국악도 오케스트라처럼?


태초에 악보가 있었다


국악기와 서양악기의 불협화음


전통은 감각으로 전해진다


새로운 미래를 만드는 국악인


02 일상에서 국악 즐기기


악기는 또 다른 나


명창의 길, 득음의 조건


국악이 변한다


국악으로 하는 태교


백 번 듣기보다 한 번 찾는 것이 낫다


나를 알면 국악이 즐겁다


II 우리의 음악 DNA, 국악 


국악의 큰 두 갈래


01 정악, 마음을 다듬는 소리 


수제천- 인간 세상으로 내려온 천상의 소리


수제에 쓰이는 악기_ 피리, 해금, 아쟁 


영산회상- 문인의 멋, 풍류의 멋


맑음 속의 오묘함과 선명함_ 양금


정가- 다시 이런 운치는 없다


선비들이 사랑한 악기_ 거문고


종묘제례악- 예를 갖추는 음악


엄숙함을 더하는 타악기들_ 편종, 편경, 축, 어, 박


가야금 병창- 오감으로 만드는 소리


연주자를 빛내는 악기_ 가야금


산조- 인간의 모든 감정을 한바탕에 녹여내다


산조의 매력_ 대금


02 민속악, 삶을 느끼는 소리


민요- 노래에 담긴 민중의 서정


친숙하거나 생경하거나_ 소금, 단소, 생황


사물놀이- 조이고 푸는 두드림의 소리


사물놀이의 모든 것_ 장구, 북, 꽹과리, 징


판소리- 어떤 것도 아니면서 모든 것인 예술


새로운 전통_ 개량 국악기


신 판소리- 세속적으로, 때로는 외설적으로


변화하는 시대의 판소리_ 창극


판소리 명창- 시대를 초월한 종합예술인


판소리의 큰 줄기_ 동편제와 서편제, 그리고 중고제


진도 씻김굿- 마음을 치유하는 종합예술의 결정판


망자를 부르는 소리_ 진도 씻김굿의 연행 절차


III 지금, 우리의 소리꾼 


젊어진 국악, 넓어지는 지평 


01 오늘의 예인들


황병기- 전통은 흐른다


강은일과 꽃별- 당신의 마음을 빼앗은 해금


정민아와 최민지- 새로운 옷을 입은 병창


이경섭- 다다익선의 소리


바이날로그와 앙상블 시나위- 최상의 연주력, 국악 실내악단


거문고 팩토리와 숨[su:m]- 멈추지 않는, 고이지 않는


잠비나이- 국악, 록을 만나다


남상일과 이자람- 깊은 공력의 젊은 소리꾼


한승석과 정재일- 판소리와 피아노의 절묘한 앙상블


조세린과 힐러리 핀첨 성- 파란 눈의 국악인



부록


용어 설명


정간보 읽기


주요 국악기 명칭


지은이 / 옮긴이

이주항

기본에 충실한, 자신만의 철학을 담은 연주를 추구 하는 젊은 국악인이다. 

그녀는 이화여자대학교 한국음악과를 마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 및 박사 과정을 밟으며 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20호 대금 정악을 이수했다. 현재 일본, 중국, 미국 등 24개국에서의 해외 공연을 비롯해 다양한 국내연주뿐 아니라 이화여자대학교, 중앙대학교, AOU 등에서 후학을 양성하고 있다. 또한 여러 정부기관의 문화 예술전문가 활동 등 다양한 방법으로 한국 전통음악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관련도서

배송정보

• 총 주문액 중 도서 주문액이 20,000원 미만일 경우 배송비 2,500원이 부과되며, 20,000원 이상 주문 시 무료배송입니다. 
 (단, 제주도 및 도서산간 지역의 경우 지역에 따라 추가배송료가 발생합니다.)

• 평일 오후 2시까지 결제 완료건 당일 발송.
 (출판사의 입고지연이나 배송사의 물량과다로 인해 1~2일 지연될 수도 있습니다.)

• 군부대로는 발송이 불가하며, 반품 회수 시에는 왕복배송비 5,000원이 부과됩니다.
 (도서산간 및 제주도의 경우 왕복 10,000원이 부과됩니다.)

교환/환불

• 고객만족센터(02-396-3043)로 연락하여 반품 절차를 따라주시길 바랍니다.

• 상품을 수령한 날부터 7일 이내(주말, 공휴일 포함)에 택배를 통해 당사로 반품하시면,
  당사에서 반품 확인 후 해당 상품의 결제 금액을 고객님의 계좌로 입금 또는 신용카드 결제를 취소해 드립니다.

• 고객님의 개인적 사유로 반품/교환 시 택배비는 고객부담이며, 상품에 손상 또는 훼손이 없는 상태여야 합니다.
 (고객변심 반품 시 배송비(편도 2,500원, 왕복: 5,000원 / 도서산간 및 제주도일 경우 편도: 5,000원, 왕복: 10,000원)

• 상품이 오배송되었거나 파본인 경우는 반품처리 및 교환이 가능하며 당사에서 택배비를 부담합니다.

• 상품 수령 후 12개월 이내에 파본 발견 시, 교환 및 문제가 있는 부분에 대해 보상처리를 해드립니다.
  (배송비는 당사가 부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