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예경도서분류 한국/동양미술
클릭,아시아미술사
저자 강희정,구하원,조인수 발행일 2015-09-10
정가 28,000원
판매가 26,600원 (5% 할인, 적립금 1,400p)
배송료 주문시 결제
판형 215*270
페이지 388쪽
ISBN 978-89-7084-532-6

선택된 옵션

  • 클릭,아시아미술사 (+0원)

한줄 소개

아시아를 이해하기 위한 아시아미술 소개서 

주요내용

이제는 아시아미술이다! 

아시아시대, 아시아 이해를 위한 새로운 미술서 


서양미술이나 한국미술에 가려져 있던 아시아 문명의 보고寶庫를 모아 놓은《클릭, 아시아미술사》는 아시아미술을 새로운 눈으로 읽는 아시아미술 소개서다. 주제와 나라, 시대에 따라 가장 핵심적인 미술작품을 소개하고 있는 이 책은 주제별로 각 장을 구성하고 각 장마다 아시아 여러 지역의 중요 미술을 설명하는 것이 기존의 책과 가장 큰 차별점이다. 각각의 주제는 조각, 회화, 공예라는 장르로 구분해 아시아미술의 역사를 종횡으로 넘나드는 서술이 장점이다. 큰 주제별로 여러 지역을 엮어 시대별 흐름을 이해하기 쉽게 구성했다. 


기존의 동양미술사는 너무 많은 정보를 전달하려고 하여 그 흐름을 이해하기가 어려웠다. 시대별로 모든 매체, 즉 조각, 회화, 건축 등을 논의하고 있어 집중도가 떨어졌고, 아시아미술에서 전통적인 미술영역으로 인식하는 부분만을 중점적으로 다루었다. 이런 식으로 연대기적 서술을 해서 국가별 왕조의 역사에 미술의 역사를 맞춰 설명하는 것이 지금까지의 방식이었는데, 미술이 시간의 흐름에 따라 발전하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왕조사의 일환으로 간주되는 맹점이 있었다. 하지만 국가가 먼저고 미술이 나중이 아니라, 미술이 먼저다. 미술품을 국가라는 선입견을 버리고, 그 자체로서의 아름다움과 역사적 의미를 파악할 수 있어야 한다. 따라서《클릭, 아시아미술사》는 국가와 시대의 구분에 따라 기계적으로 서술하는 것을 과감히 포기하고, 흥미로운 주제에 따라 중요한 미술품을 함께 살펴보았다. 이로써 아시아미술의 공통적인 특징이 분명하게 드러남을 알 수 있으며, 현대미술을 포함시켜 과거와 현재 미술의 활발한 대화를 시도한 것도 주목할 만하다. 


도서 미리보기

2f852f8e995864d5b682bc26cbb97fc2_1510537506_5916.jpg
 

목차

차례 

아시아미술 바로보기 
아시아의 역사 연표
클릭, 아시아미술 한 눈에 보기

제1장 고대미술의 재발견(기원전12000-6세기 중엽) 
1 선사문화의 등장
2 도시와 무덤 그리고 문명

제2장 아시아 종교의 형성 : 불교와 유교미술(기원전321-6세기) 
1 인도의 불교미술
2 중국에서의 불교 전파와 불교미술
3 중국의 유교문화 : 사회 통치이념과 미술

제3장 종교와 권력의 표현(5-13세기) 
1 국가와 개인의 종교
2 일본에서의 불교 전파와 미술
3 인도의 힌두교 미술
4 동남아시아의 거대사원

제4장 회화와 서예의 발전(7-13세기) 
1 당대의 회화
2 오대, 송대의 회화
3 중국의 서예
4 헤이안시대 회화

제5장 정복자의 미술 : 이슬람과 몽골의 후손들(12-16세기) 
1 이슬람의 전파와 새로운 건축
2 원: 몽골의 발흥과 복고적 문인화
 
제6장 회화의 시대 : 지성과 기량(12-16세기) 
1 명: 절파와 오파의 성립  
2 막부의 시대: 무사와 귀족 문화의 혼융
제7장 국가이념과 권력(16-19세기) 
1 티무르의 후손들  
2 청 제국의 미술
3 막부의 권위와 미술  

제8장 기술과 자본의 꽃, 도자기(7-19세기)
1 중국의 도자기  
2 일본의 도자기  

제9장 미술과 대중 : 전통과 근대의 교차(16-19세기) 
1 중국 판화와 미술시장
2 에도시대의 우키요에  
3 인도의 근대화와 식민지미술

제10장 세계화시대의 아시아미술(19-20세기) 
1 중국의 현대미술
2 일본, 미술의 ‘발견’과 제도화
3 남아시아 현대미술

부록  
참고문헌
찾아보기
 

지은이 / 옮긴이

강희정

서강대학교에서 동남아시아 문화와 미술을 가르치고 있다. 서울대학교 고고미술사학과에서 중국미술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중국과 한국, 동남아의 관계, 바닷길을 통한 미술의 세계화에 주목하고 있으며, 인도에서 동남아를 거쳐 중국·한국으로 들어오고 나간 미술과 그 속에 투영된 인간의 삶의 들여다보려 한다. 불교미술의 아름다움에 반해 각지를 답사하며 즐기는 한편 미의식이 과연 중립적이거나 절대적인지, 국가는 미술에 어떻게 개입하는지 끊임없이 고민하고 있다. 


구하원

서울대학교 아시아언어문명학부에서 인도 근현대 문화와 예술을 가르치고 있다. 미국 미네소타 대학교에서 인도와 이슬람 미술을 주제로 석·박사 학위를 취득하였으며, 무엇보다도 이러한 미술을 새로운 시각을 통해 읽는 방법을 배운 것을 귀중하게 생각하고 있다. 지금은 식민치하 인도 대학과 지성의 성장에 대해서 연구하고 있으며 이와 함께 볼리우드 영화에 대한 저서를 준비하고 있다. 


조인수

한국예술종합학교 미술원에서 동아시아미술사를 가르치고 있다. 호암미술관(현 삼성미술관리움)에서 학예연구실장을 지냈고, 미국 캔사스대학교에서 중국 신선도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언어를 통해 이해하는 문학과 달리 미술은 작품을 직접 눈으로 보고 손으로 만질 수 있기에 가슴 떨리는 흥분과 벅찬 감동을 가져다준다고 믿는다. 조선시대의 초상화와 인물화 연구에 힘을 쏟고 있다.  

 

 

관련도서

배송정보

• 총 주문액 중 도서 주문액이 20,000원 미만일 경우 배송비 2,500원이 부과되며, 20,000원 이상 주문 시 무료배송입니다. 
 (단, 제주도 및 도서산간 지역의 경우 지역에 따라 추가배송료가 발생합니다.)

• 평일 오후 2시까지 결제 완료건 당일 발송.
 (출판사의 입고지연이나 배송사의 물량과다로 인해 1~2일 지연될 수도 있습니다.)

• 군부대로는 발송이 불가하며, 반품 회수 시에는 왕복배송비 5,000원이 부과됩니다.
 (도서산간 및 제주도의 경우 왕복 10,000원이 부과됩니다.)

교환/환불

• 고객만족센터(02-396-3043)로 연락하여 반품 절차를 따라주시길 바랍니다.

• 상품을 수령한 날부터 7일 이내(주말, 공휴일 포함)에 택배를 통해 당사로 반품하시면,
  당사에서 반품 확인 후 해당 상품의 결제 금액을 고객님의 계좌로 입금 또는 신용카드 결제를 취소해 드립니다.

• 고객님의 개인적 사유로 반품/교환 시 택배비는 고객부담이며, 상품에 손상 또는 훼손이 없는 상태여야 합니다.
 (고객변심 반품 시 배송비(편도 2,500원, 왕복: 5,000원 / 도서산간 및 제주도일 경우 편도: 5,000원, 왕복: 10,000원)

• 상품이 오배송되었거나 파본인 경우는 반품처리 및 교환이 가능하며 당사에서 택배비를 부담합니다.

• 상품 수령 후 12개월 이내에 파본 발견 시, 교환 및 문제가 있는 부분에 대해 보상처리를 해드립니다.
  (배송비는 당사가 부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