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예경도서분류 한국/동양미술
착한 그림, 선한 화가 박수근
저자 공주형 발행일 2009-07-31
정가 15,000원
판매가 14,250원 (5% 할인, 적립금 750p)
배송료 주문시 결제
판형 150*190
페이지 192쪽
ISBN 978-89-7084-403-9

선택된 옵션

  • 착한 그림, 선한 화가 박수근 (+0원)

한줄 소개

평범한 우리 이웃의 소박한 아름다움을 그린 

주요내용

평범한 우리 이웃의 소박한 아름다움을 그린 

국민화가 박수근의 삶과 예술세계

불멸의 예술혼이 아닌 인간의 선함과 진실함을 추구했으며, 일상적인 소재를 통해 평범한 사람들의 소박한 아름다움을 그렸던 화가 박수근. 그는 우리나라 근현대 미술가들 중 ‘가장 한국적인 화가’로서 ‘토벽과도 같고, 메밀깍지처럼 도돌도돌하고, 거친 창호지와 같은’ 독특한 마티에르로 한국의 정서를 표현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박수근은 생전에 인정받지 못하고 평생을 곤궁하게 살았으나 이제는 명실상부한 국민화가다. 그러나 그 관심과 명성 중 일부는 매번 최고가 기록을 경신하는 비싼 그림 값이라든지 <빨래터>의 위작 논란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유명세를 떨치는 ‘박수근’이지만 실상 그의 삶이나 예술세계에 대해서는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는 것이다. 그에 관한 본격적인 연구라든지 일반인들이 쉽게 볼 수 있는 관련 서적 역시도 부족한 감이 없지 않다.

《착한 그림, 선한 화가 박수근》은 현실에서의 이런 안타까움을 덜어주는 역할을 한다. 박수근론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저자 공주형은 박수근의 삶과 예술세계를 좀 더 널리 알리고자, 왜 그가 한국인이 사랑할 수밖에 없는 화가인지 보여주고자 이 책을 들고 나왔다. 책에는 평등, 성실, 인내, 조화로움 등 평생 그가 소중하게 생각했던 가치들이 그를 닮은 ‘착한 그림’들과 함께 펼쳐진다. 평생 그림에 힘쓴 끝에, 정규 미술교육을 받지도 못한 보통학교 졸업의 학력으로 독자적인 양식을 개척한 화가 박수근. 끈기와 인내로 채워진 그의 그림과 인생 이야기를 좇다보면 그가 전하고자 했던 ‘충만한 가난’, ‘선함과 진실함’을 느껴볼 수 있을 것이다. 


“나는 인간의 선함과 진실함을 그려야 한다는 예술에 대한 대단히 평범한 견해를 가지고 있다. 따라서 내가 그리는 인간상은 단순하고 다채롭지 않다. 나는 그들의 가정에 있는 평범한 할아버지나 할머니 그리고 어린 아이들의 이미지를 가장 즐겨 그린다.”  - 박수근


'이달의 읽을 만한 책'  한국간행물 윤리 위원회 (2009.09) 

도서 미리보기

<도서 펼침면 보기> 1


30_31.jpg


 


<도서 펼침면 보기> 2


140_141.jpg


 


<도서 펼침면 보기> 3


154_155.jpg


 


<도서 펼침면 보기> 4


158_159.jpg

목차

[머리글] ‘착한’ 그림을 그리며 ‘진짜’를 꿈꾸었던 화가


적정 온도 36.5도를 머금은 인간애


재래의 가치를 입은 사람들


맑은 정신으로 흐린 세상을 건너다


‘따로’ 또 ‘함께’ 가는 길


덜 가지고도 더 존재하는 이들


무딘 칼로 새긴 것이 오래간다


고난의 길에서 배운 인내


켜켜이 쌓인 기다림의 시간을 완주하다


박수근 연보



참고문헌


본문에 사용된 목판화

 

지은이 / 옮긴이

공주형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네 살 때부터 시장통 미술학원을 드나들며 남들보다 조금 일찍 그림과 인연을 맺었다. 그림 잘 그린다는 칭찬에 한때 화가를 꿈꾸기도 했지만 그림 읽고 쓰는 재미에 푹 빠져 스무 살, 홍익대학교 예술학과에 입학했다. 막연히 좋았던 그림들을 좀 더 깊이 있게 이해하고 사랑할 수 있게 해준 그림 공부는 그 뒤로 계속되어 2007년 박수근론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학고재 화랑 큐레이터로 10년 동안 활동했고, 2001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미술평론 부문에 당선했다. 지은 책으로는 『사랑한다면 그림을 보여줘』, 『색깔 없는 세상은 너무 심심해』, 『아이와 함께한 그림』, 『천재들의 미술노트』가 있다. 전시를 기획하고 평론을 하며 모교인 홍익대학교에 출강하고 있다. 


관련도서

배송정보

• 총 주문액 중 도서 주문액이 20,000원 미만일 경우 배송비 2,500원이 부과되며, 20,000원 이상 주문 시 무료배송입니다. 
 (단, 제주도 및 도서산간 지역의 경우 지역에 따라 추가배송료가 발생합니다.)

• 평일 오후 2시까지 결제 완료건 당일 발송.
 (출판사의 입고지연이나 배송사의 물량과다로 인해 1~2일 지연될 수도 있습니다.)

• 군부대로는 발송이 불가하며, 반품 회수 시에는 왕복배송비 5,000원이 부과됩니다.
 (도서산간 및 제주도의 경우 왕복 10,000원이 부과됩니다.)

교환/환불

• 고객만족센터(02-396-3043)로 연락하여 반품 절차를 따라주시길 바랍니다.

• 상품을 수령한 날부터 7일 이내(주말, 공휴일 포함)에 택배를 통해 당사로 반품하시면,
  당사에서 반품 확인 후 해당 상품의 결제 금액을 고객님의 계좌로 입금 또는 신용카드 결제를 취소해 드립니다.

• 고객님의 개인적 사유로 반품/교환 시 택배비는 고객부담이며, 상품에 손상 또는 훼손이 없는 상태여야 합니다.
 (고객변심 반품 시 배송비(편도 2,500원, 왕복: 5,000원 / 도서산간 및 제주도일 경우 편도: 5,000원, 왕복: 10,000원)

• 상품이 오배송되었거나 파본인 경우는 반품처리 및 교환이 가능하며 당사에서 택배비를 부담합니다.

• 상품 수령 후 12개월 이내에 파본 발견 시, 교환 및 문제가 있는 부분에 대해 보상처리를 해드립니다.
  (배송비는 당사가 부담합니다.)